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한국당 "민주 댓글공작 철저수사…관여 의원 밝혀라" 맹공"구속된 '댓글조작' 당원, 현역 의원과 접촉하며 범죄" "文정권과 민주당의 사이버 빅브라더 행태 수사해야"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 News1

자유한국당은 14일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인터넷 댓글을 쓰고 추천 수를 조작한 이들이 더불어민주당 당원인 것으로 드러난 데 대해 "현역 의원까지 관여된 댓글 조작 사건, 철저한 수사로 여론조작 뿌리까지 밝혀야 한다"며 민주당을 몰아붙였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드디어 거대한 여론조작, 여론장악의 실상이 드러났다"며 이렇게 말했다.

전 대변인은 "특수프로그램을 이용해 조직적으로 정부비판 댓글의 조회수를 높인 이들의 정체는 민주당에 당비까지 내는 권리당원"이라며 "더욱 충격적인 것은 이들이 현 민주당 의원과 보안메신저로 접촉해가며 범죄를 저질렀다는 사실"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더욱 가증스러운 것은 마치 보수 우파층이 댓글 추천을 조작한 것처럼 보이게 하기 위해 평창올림픽 남북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기사에 달린 정부 비판 댓글의 조회수를 높이는 방법을 사용했다는 점"이라며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자신들의 범죄를 보수층의 것으로 덮어씌우고 정부에 반하는 보수여론은 조작된 여론으로, 일고의 가치 없는 것처럼 만들기 위한 매우 악의적이고 지능적인 수를 노린 것"이라며 "끔찍하게 교활하다"고 맹비난했다.

전 대변인은 이번 사건이 일정한 과정에 따라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경악스러운 사태는 그간 민주당이 자신들에게 우호적인 여론을 만들어내는 도식 그대로 진행됐다"며 "포털댓글 조작 정황이 보이자 여당 지지성향 네티즌들이 청와대 청원을 시작했고 이에 화답해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나서 이 사건을 경찰에 고발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에서 지상파로 진출한 김어준은 자신의 프로그램에서 댓글부대가 여론을 불법가공한다며 군불을 지폈다"며 "너무나 익숙한 민주당식 여론조작 패턴이자 지금 이순간도 계속되는 문재인 정권식 여론형성 과정"이라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이번에 검거된 일당 이 일했다는 출판사는 파주출판단지에 8~9년 전에 입주했지만 출판한 책 한 권 없이 평일에 직원도 없이 강연행사 같은 것만 해왔다고 한다"며 "여기서 그 오랜 세월, 누가, 무엇을 지시하고 실행했는지 뿌리까지 파헤쳐야 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또 "문재인 정권의 출범에는 인터넷 댓글을 필두로 포털의 영향이 지대했다"며 "그런데 그 실체가 사실은 추악한 셀프 여론조작을 통한 여론장악이었다면 정권의 도덕성은 회복불가능한 치명타를 입을 수밖에 없다"고 정부를 비난했다.

추 대표를 향해선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한다"며 "감추고 숨길 것이 아니라 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것이 그나마 공당으로 취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리"라고 책임을 물었다.

전 대변인은 "민주당은 지금 당장 민주사회에서 존재해서 안 되는 인터넷 괴물을 키워온 현역의원 이름부터 공개하라"며 "그동안 의혹으로 제기돼왔던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의 사이버 인터넷 포털 장악 빅브라더 행태가 어떻게 이뤄졌는지 철저히 수사해 밝혀내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사태의 진상규명을 위해 당차원의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