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행정자치
행안부, 지역 맞춤형 해법으로 인구감소 극복 지원
강원도 평창 꽃밭 양지(행안부 제공)

행정안전부는 5월 15일까지 인구감소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인구감소지역 통합지원사업 지자체 공모’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최근 저출산·고령화, 젊은 여성 감소, 청년층 도시 이주에 따른 읍면 인구 급감으로 인해 기초생활 인프라에 대한 접근성 저하 등 지역공동체 붕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행안부는 인구감소지역의 정주여건 개선, 인구유출 억제, 지역경제 활성화 등 지역발전 지원을 위해 인구감소지역 통합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9개 지자체를 선정(사업비 147억원)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KT와 함께 민·관 협업으로 진행된 평창 대관령 의야지마을은 ‘5G 빌리지’ 꽃밭양지 카페를 개소하고 유해통물 퇴치 시스템 및 무인택배 솔루션 등을 운영했다.

이를 통해 주민들의 삶의 질과 편의가 대폭 향상됐고 올림픽 기간 세계 최초의 5G 시범 마을이라는 유명세를 타고 2100여명이 넘는 기자단·기업·관광객 등이 방문했다.

올해는 ▲지역활력 제고 ▲생활여건 개선 ▲ICT 기반 스마트타운 조성 ▲공공서비스 전달 개선 ▲공동체 활성화 등 5가지 사업유형에 10개 지자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주민 및 지방자치단체는 지역의 환경 및 여건, 활용 가능 자원 등을 고려한 지역 특성 맞춤형 사업을 발굴해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행안부는 5월 15일까지 시·도를 거쳐 제출하면 6월 말 10개 지자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지역발전과 연관된 중앙부처 지원사업 및 민간기업의 공유가치 창출(CSV) 활동과의 연계, 주민참여 및 주민주도 활성화, 청년 창업 등 일자리 창출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할 방침이다.

윤종인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국민들이 거주 지역에 상관없이 일정 수준의 삶의 질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정부의 국정목표 중 하나”라며 “이번 사업이 인구감소 문제 해결의 성공적인 모델을 제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조돈희 기자  jodonh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