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박근혜, 또 다른 혐의 ‘공천 개입’ 첫 재판
박근혜 전 대통령. 뉴스1 제공

박근혜 전 대통령(66)의 '국정농단' 1심 재판이 최근 마무리된 가운데 그의 다른 혐의인 '공천개입' 재판이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판사 성창호)는 17일 오전 10시 박 전 대통령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첫 공판기일을 연다고 이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2016년 총선을 앞두고 '친박 리스트'를 작성해 이들이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경선에서 유리하도록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4월 17일 '뇌물' 등 국정농단 관련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최근 1심에서 징역 24년을 선고받으며 이 사건은 마무리됐다.

이날 재판은 정식 공판기일로 공판준비기일과 달리 피고인의 법정 출석 의무가 있다. 19일부터는 본격적인 증인신문 일정에 돌입한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부터 재판을 '보이콧'하며 출석을 거부하고 있다. 이날도 실제로 출석할지는 불투명하다.

이날 재판에선 공천개입 혐의와 관련해 검찰과 변호인이 의견을 밝힐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달 공판준비기일에서 국선변호인을 통해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박 전 대통령은 징역 24년을 선고받은 1심과 관련해 전날(16일) 법원에 항소포기서를 제출하며 법리적 다툼이 아닌 '정치적 투쟁'을 하겠다는 뜻을 드러냈었다.

이날 재판에선 "박 전 대통령이 친박 여론조사를 보고받았을 것"이라고 밝힌 신동철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전하웅 기자  HAUNG853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하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