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靑 "드루킹 댓글조작, 검경 수사 지켜보겠다"야당 특검 요구에 "말씀드릴 게 없다"
인터넷 포털사이트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씨(48)의 느릅나무 사무실이 굳게 닫혀있다.

청와대 관계자가 18일 오전 '드루킹' 등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경 수사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드루킹 보도를 어떻게 봤나'라는 기자의 질문에 이 관계자는 "잘 봤다"라고 짤막하게 답하며 '어떻게 볼 것인지'에 대해서는 "검경 수사를 지켜보겠다"고 답했다.

야당의 특검 요구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말씀드릴 게 없다"며 짤막하게 답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언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들은 적 없다”고 말했다.

또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로 인해 최단기에 원장이 바뀌는 일이 생겼는데 ‘청와대에서 책임질 일이 없냐’는 질문에도 “글쎄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특검을 요구하는 현수막이 느릅나무 사무실 앞에 걸려있다.

 

조돈희 기자  jodonh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