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김경수 "경남지사 선거 출마 선언…필요시 특검도 응할 것"댓글 조작사건 “정쟁 중단을 위한 신속한 수사 촉구”
김경수 의원이 19일 국회정론관에서 경남지사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경남지사 선거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하면서 정쟁 중단을 위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필요하면 특검을 포함한 어떤 조사에도 당당하게 응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저는 오늘 오전 예정됐던 경남지사 출마 선언을 취소하고 서울로 왔다"며 "한시가 급한 국정과 위기에 처한 경남을 더 이상 저와 연관된 무책임한 정치공방과 정쟁의 늪에 그대로 내버려둘 수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경남 현실을 도외시한 채 정치공세로 날을 지새우는 일부 야당의 모습을 보며 이 구렁텅이 속에서 경남의 변화와 미래를 이야기한들 무슨 소용이 있겠나 싶었다"면서 “실업문제 해결을 위한 추경예산안 조차 정치 공방으로 허송세월하는 국회를 보면서 이대로는 안된다고 생각해 출마를 결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또 “저는 오늘 정쟁 중단을 위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필요하다면 특검을 포함한 어떤 조사에도 당당하게 응하겠다면서 야당과 언론에서 제기하는 모든 의혹에 대해 남김없이 조사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대신 하루빨리 국회를 정상화 시켜달라”면서 “국민의 삶과 청년 일자리를 더 이상 정쟁의 볼모로 삼지 말아 달라. 터무니없는 정치 공세를 즉각 중단하라”고 부탁했다.

김 의원은 “신속한 수사를 통해 정쟁을 하루 속히 매듭짓고, 이제는 위기에 빠진 경남을 살리기 위해 함께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이 시간부터 당당하게 선거 임하겠다. 다시 경남으로 가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선거를 치러 나가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앞서 김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30분 경남도청 앞에서 경남지사 출마를 선언하고 3·15 민주묘지, 충혼탑 등을 참배할 예정이었지만 돌연 모든 일정을 취소했다.

당 안팎에선 김 의원이 불출마 결단을 내린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지만 결국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경남지사 출마를 재차 공식화하면서 김 의원의 거취 문제는 일단락됐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