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강화군, 취락지구지정 토지이용규제 완화건축 시, 건폐율 50%, 용적율 100%로 상향 조정
강화군에서 취락지구 지정을 위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강화군은 19일 강화읍 갑곳(2곳), 국화(3곳), 신문(2곳), 남산(1곳) 지구 등 자연녹지 내 8개 지구 66만 6668㎡에 대해 취락지구로 지정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취락지구로 지정되면 건축행위 시 건폐율은 20%에서 50%로, 용적율은 80%에서 100%로 완화된다.

이곳은 예전부터 한 집 두 집 사람들이 모여 살기 시작하면서 현재 자연적으로 형성된 집단적 생활 주거지역이다.

그동안 주택이 밀집되고 노후돼 생활에 많은 불편을 겪으면서도 녹지지역이라는 용도로 묶여 건축물의 증개축 또는 신축 시 낮은 건폐율과 용적률 등 토지이용규제를 받아왔다.

강화읍 지역은 군청을 비롯한 관공서와 학교, 은행, 병원 등 중심시설이 위치하고 주택과 근린생활시설 등이 혼재한 도시지역으로 군민 절반이 거주하고 있다.

강화군의 대표 중심지임에도 불구하고 자연녹지지역이 광범위하게 지정돼 있어 불과 몇 미터 떨어지지 않은 인접한 동일 생활권역인 주거·상업·공업 지역과는 달리 많은 토지 이용규제를 받아왔다.

군은 그동안 인천시와의 수차례 협의를 거친 결과 지난 19일 ‘인천시 도시계획 조례’를 개정하게 했다.

이에 15만㎡(약 5만평) 미만에 대한 취락지구 지정 권한이 시장에서 군수로 이전됐다.

군은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 제반 행정절차를 신속히 진행해 취락지구 결정을 조만간 마무리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취락지구 지정은 생활근거지 지역의 토지이용규제를 완화하고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제도”라며 “길상, 송해, 내가, 교동 지역에 대해서도 5월부터 기초조사를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기석 기자  koks7@daum.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