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민주당, 박원순·이재명·이용섭 등 광역단체장 후보 16명 확정서울·경기·광주 3곳 모두 과반 확보로 결선투표 없어 21일 대구 결선투표 끝으로 17개 광역단체장 후보 결정
박원순 서울시장(페이스북 캡쳐)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이용섭 예비후보가 오는 6.13일 지방선거 서울시장, 경기도지사, 광주시장 후보로 20일 결정됐다.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선거관위원회 소병훈 위원이 발표한 서울시장 경선 결과 박 시장은 66.26%을 얻어 박영선(19.59%), 우상호(14.14%) 의원을 큰 격차로 제치고 서울시장 후보로 확정됐다.

박 시장은 경선결과 발표 후 입장문을 통해 "깊은 감사와 겸허로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자 지명에 따른다"고 밝혔다.

이에 서울시장 선거는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의 3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경기지사 경선에선 이재명 예비후보가 59.96%로 전해철(36.80%)의원과 양기대(3.25%) 예비후보를 여유 있게 따돌리고 결정됐다.

이재명 전 성남시장은 “이재명을 선택해주신 도민과 당원 여러분께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며 “새로운 정치, 새로운 경기도를 만들라는 엄중한 명령, 무겁게 받들겠다”고 밝혔다.

경기도지사 선거는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와 2파전을 치른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예비후보가 6.13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로 확정된 후 선거캠프를 방문해 지지자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또한 광주시장 경선에선 이용섭 예비후보가 52.94%를 얻어 강기정(32.22%)와 양향자(14.85%)예비후보를 따돌렸다.

이들 지역은 민주당 경선전에서 하이라이트로 꼽히는 곳들이었다. 서울은 지방선거의 백미로 꼽히며 경기는 가장 많은 유권자가 몰려있는 곳이다. 그리고 광주는 민주당의 텃밭이다.

이에 이들 지역에선 여타 지역 보다 경쟁이 과열돼 당 안팎에서 선거 결과에 이목이 모아졌었다.

하지만 연이은 대형 이슈에 선거 분위기가 살아나지 못하면서 결국 후발주자들이 승부를 뒤집는데 실패했다. 사실상 싱거운 승부로 막을 내렸다.

한편 이날 서울과 경기, 광주지역 민주당 후보가 확정됨에 따라 민주당은 총 17곳의 광역단체장 가운데 16곳의 후보자를 확정했다.

전하웅 기자  HAUNG853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하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