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한국예탁결제원 “올 1분기 증권결제대금 일평균 22조 3천억 원”

한국예탁결제원이 올 1분기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한 증권결제대금은 일평균 22조3000억 원으로 직전분기 대비 1.5%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주식시장결제대금과 주식기관결제대금은 각각 14.9%, 13.2% 증가했으며 채권시장결제대금은 13.6% 증가했으나 채권기관결제대금은 0.2% 감소했다.

장내 주식시장의 결제대금은 일평균 7000억 원으로, 직전분기 대비 14.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대금이 직전분기 대비 20.8% 증가함에 따라 결제대금 역시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장내 채권시장의 결제대금은 일평균 1조5000억 원으로 직전분기 대비 13.6% 증가했다. 거래대금이 직전분기 대비 61.8% 증가했다. 이에 따라 결제대금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장외 주식기관결제대금은 일평균 1조원으로, 직전분기 대비 13.2% 증가했다. 거래대금이 직전분기 대비 10.6% 증가함에 따라 결제대금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장외 채권기관결제대금은 일평균 19조2000억 원으로 직전분기 대비 0.2% 감소했으며 장내·외 증권결제대금 총액(22조3000억 원)의 86.1%를 차지했다.

채권 결제대금은 일평균 9조9000억 원으로, 직전분기 대비 6.1% 증가, 전년 동기 대비 8.4% 감소했다.

CD·CP 결제대금은 일평균 4조9000억 원으로, 직전분기 대비 1.6% 감소, 전년 동기 대비 2.8% 감소했다.

전자단기사채 결제대금은 일평균 4조4000억 원으로, 직전분기 대비 10.9% 감소, 전년 동기 대비 27.1% 증가했다.

한편 채권 종류별 결제대금을 구체적으로 보면, 국채가 44.4%(4조4000억 원)를 차지했고 이어서 통안채(27.6%), 금융채(18.1%), 특수채(4.1%), 회사채(2.7%) 순이었다.

조돈희 기자  jodonh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