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버스 하차 시 반드시 교통카드 태그하세요”태그 안하면 700~2600원 사이 패널티 요금 부과
하차 태그 홍보 스티커

“경기도 버스 이용객 여러분! 하차 시 반드시 교통카드 태그하세요!”

경기도는 ‘하차 태그 홍보 스티커’를 새로 제작, 도내 시내버스 및 마을버스 전 차량에 부착해 홍보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도는 2007년 수도권통합 환승할인제 참여 당시 이동거리가 긴 지역특성을 반영, 이동거리에 따라 요금이 차등 부과되는 거리비례 요금제를 도입했다.

즉 기본구간(일반 10Km, 좌석 30Km) 이내는 기본요금만 내고, 기본구간을 초과하면 5Km마다 100원씩 최대 700원의 추가요금이 부과되는 구조다. 이동거리는 교통카드 태그에 따라 측정된다.

이에 따라 만약 하차 시 교통카드를 태그하지 않는다면 정확한 이동거리를 알 수 없으므로 700~2600원 사이 패널티 요금이 부과된다.

먼저 환승을 하지 않는 ‘단독통행’의 경우 교통카드 미태그 시 가장 먼거리를 이동한 것으로 산정해 최대 700원의 패널티 요금이 적용된다.

‘환승통행’ 승객은 직전 교통수단의 기본요금을 다시 부과하도록 돼 있어 최소 1050원에서 최대 2600원의 패널티 요금이 부과된다.

최근 도에서 분석한 바에 따르면 경기버스를 이용하는 하루 약 453만명의 승객 중 2만 2000여 명은 여전히 하차 시 교통카드를 태그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욱이 대부분이 이용승객의 부주의로 인한 경우가 많아 환불도 쉽지 않은 실정이다.

도 관계자는 “홍보스티커 부착여부를 도에서 실시하는 버스안전점검 및 경영․서비스 평가에 반영해 버스운송업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라며 “경기버스를 이용하는 승객의 불편사항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전하웅 기자  HAUNG853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하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