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한국당, TV조선 압수수색은 “명백한 언론 탄압”정태옥 대변인, ‘드루킹 사건’ 민주당 연루 먼저 밝히는 것이 우선
25일 오후 경찰이 TV조선 압수 수색에 나서자 기자들이 명백한 언론탄압이라며 막고 있다.(TV조선 유튜브 캡쳐)

자유한국당은 25일 종편 방송사 TV조선에 대한 경찰의 본사 압수수색에 대해 ‘명백한 언론탄압’이라고 26일 비판했다.

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드루킹 사건의 본질은 지난 대선 당시 대규모 여론조작과 이들을 비호하는 민주당 세력이 연계된 ‘권력형 게이트’”라며 “수사기관은 김경수 의원을 포함한 민주당의 연루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히는 것이 우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경찰은 드루킹이 운영하던 사무실에 TV조선 수습기자가 태블릿PC를 가지고 나왔다 돌려놓은 사건을 이유로 25일 오후 TV조선 본사 압수수색을 시도했다”며 “민주당 수사는 미적대면서도, 현 정권의 눈엣가시 같은 방송사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정 대변인은 “최순실 태블릿PC건을 보듯이 일부 언론에 남아있는 잘못된 관행에 불과한 이 사소한 사건을 어떻게든 방송사와 엮어서 드루킹 사건의 핵심 의혹을 물타기 하려는 것”이라며 “아마도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세무조사는 물론 방송재허가 문제까지 물고 늘어질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기회에 자신들의 맘에 들지 않는 방송사를 탄압하려는 속셈을 분명히 하고 있다”면서 “수습기자의 가벼운 실수를 빌미로, 방송사 전체를 압수수색하는 일이 서울 한복판에서 벌어지고 있다. 이것이 그들이 말하는 공정한 세상이냐”고 반문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