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이재명 “자유한국당, 재 뿌리는 어리석은 짓 중단하라”-남북정상회담 겨냥한 한국당의 ‘색깔론’ 비판하며 정쟁 중단 촉구
이재명 페이스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자유한국당이 벌이는 ‘색깔론’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 후보는 남북정상회담 전날인 26일 자신의 SNS에 “남북이 만나는 날, 평화의 봄을 함께 만듭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 글에서 자유한국당을 향해 “역사적 대전환에서 힘을 모으지는 못할망정 재를 뿌리는 어리석은 짓은 그만 두라”고 일갈했다.

25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북핵제재로 붕괴 위기로 치닫는 북한을 살려주는 게 이번 남북정상회담이다”고 말하는 등 연일 색깔론에 군불을 지피는 한국당의 행보를 지적하고 나선 것이다.

이 후보는 “철지난 색깔론에 기대어 생존하는 시대는 이미 끝났다”며 “중차대한 시기에 소모적 정쟁과 정부 발목잡기를 즉각 중단하고, 국가 발전에 함께 참여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번 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획기적인 전기가 될 것이다”며 “남북 간의 신뢰 회복,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교류협력 강화, 그리고 비핵화와 평화협정으로 성큼 다가서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이 후보는 남북정상회담의 결과에 따라 경기도에 새로운 기회가 열릴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경기도는 오랜 기간 분단으로 인한 희생을 감내해야 했다”며 “지역은 낙후되고 경제는 침체됐으며 주민들의 삶 또한 개선되기 어려웠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회담의 성공이야말로 접경지역 주민들에게는 큰 선물이 될 것이다”며 기대를 나타냈다.

또한 이 후보는 “문재인 정부가 만들어가는 새로운 역사, 지방정부가 든든하게 받쳐줘야 한다”며 “이재명이 경기도에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강력하게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 특유의 돌파력으로 자유한국당의 정체공세를 최전선에서 막아내고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희생을 각오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 다음은 이재명 후보의 SNS 글 전문

<남북이 만나는 날, 평화의 봄을 함께 만듭시다>

내일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열립니다.

이번 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획기적인 전기가 될 것입니다. 남북 간의 신뢰 회복,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교류협력 강화, 그리고 비핵화와 평화협정으로 성큼 다가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 기대합니다.

특히, 경기도에는 새로운 기회가 열립니다. 경기도는 오랜 기간 분단으로 인한 희생을 감내해야 했습니다. 지역은 낙후되고 경제는 침체되었으며 주민들의 삶 또한 개선되기 어려웠습니다. 이번 회담의 성공이야말로 접경지역 주민들에게는 큰 선물이 될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가 만들어가는 새로운 역사, 지방정부가 든든하게 받쳐줘야 합니다. 이재명이 경기도에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강력하게 뒷받침하겠습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에 촉구합니다. 역사적 대전환에서 힘을 모으지는 못할망정 재를 뿌리는 어리석은 짓은 그만 두십시오. 철지난 색깔론에 기대어 생존하는 시대는 이미 끝났습니다. 중차대한 시기에 소모적 정쟁과 정부 발목잡기를 즉각 중단하고, 국가 발전에 함께 참여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합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