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정의당. “드디어 평화의 문이 열렸다”...“판문점 선언 환영”종전선언, 한반도 완전 비핵화...‘두 정상’ 진심 환영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선언문에 서명 후, 포옹을 하고 있다.(공동취재단 남북정상회담 추진위원회 제공)

정의당이 “드디어 평화의 문이 열렸다”며 남북정상회담의 판문점 선언을 환영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27일 오후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 문 너머 펼쳐진 평화의 길을 우리 모두 함께 걸어가면 될 것”이라며 판문점 선언을 반겼다.

최 대변인은 오늘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로 올해 중 종전선언을 통한 평화협정 체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실현을 명문화하는 등의 평화실현을 위한 매우 진전된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면서 두 정상의 위대한 합의를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가슴이 벅차오르는 역사적인 순간이다. 남과 북을 가로지른 경계는 아무것도 아니었다. 우리는 하나라는 사실을 똑똑히 확인했다”면서 “한민족의 혼은 70년이라는 세월도 결코 끊을 수 없다는 것을 우리는 다시 한 번 깨달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우리는 새로운 날을 맞이하게 된다. 북미정상회담이란 또 하나의 큰 과제가 남았지만, 두 정상이 보여준 의지라면 북미정상회담도 성공할 것이라고 믿는다”면서 “트럼프 대통령 역시 이 흐름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세계사에 이름을 남기기 바란다”고 기원했다.

최 대변인은 또 “어제로 돌아가는 것은 불가능하듯, 역진불가능하고 강고한 평화체제를 세우는데 모두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면서 “오늘 밤은 공동선언문의 내용을 곱씹으며 모두 함께 새로운 미래를 꿈꾸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돈희 기자  jodonh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