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민주당, “나경원 의원 ‘어처구니없다’ 발언 어처구니없어”
한국당 나경원의원이 남북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의 판문점 선언을 비판하고 있다.(페이북 캡쳐)

더불어민주당이 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판문점 선언을 두고 ‘남북정상회담 내용에 전혀 실질적인 진전이 없어 어처구니가 없다’고 한 발언에 대해 비꼬았다.

더불어민주당 김효은 부대변인은 28일 논평을 내고 “나 의원이 평소 생략된 ‘주어’를 읽어내지 못하는 독해력에 의문은 있었지만 국어 실력이 이 정도라니, 보는 국민들은 어처구니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대변인은 “나 의원에게는 장문의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이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대해서는 한마디 언급도 없이 막연히 한반도의 비핵화만을 얘기한 것으로 읽히는가?”고 반문했다.

이어 “나 의원의 거꾸로 마케팅이 오늘만의 일은 아니다면서 지난 1월에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평양올림픽이라 주장하고, 남북 단일팀 구성을 반대하는 서한을 IOC와 IPC에 보내 국민 비난이 들끓었다”고 비난했다.

김 부대변인은 “나 의원이 또 한방 제대로 날렸다. 현재 포털 실시간 검색 1위다”면서 “노이즈 마케팅은 일단 성공이다. 그러나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까지 지낸 4선 중진의원의 인식과 품격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남북의 판문점 선언에 대해 의견을 달고 싶거든 좀 더 신중하시라. 나경원 어록이 점점 쌓이다 보면 나 이런 사람이요라는 ‘나경원 선언’이 생길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