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에너지·중공업
“태양광발전소 산사태·투기 심각”...산림청, 대책 마련 나서
 태양광발전시설의 무분별한 설치로 산림이 훼손되고 있다.

산림청은 최근 들어 산지 내 태양광시설 급증으로 인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이는 임야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허가기준도 비교적 완화돼 있는 점을 악용해 태양광 설치에 대한 허가면적·건수가 전국에 걸쳐 증가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현재 태양광 설치허가를 얻으면 산지의 지목이 변경되고, 대체산림자원조성비라는 부담금도 전액면제 되고 있다.

태양광 설치업자들이 전국 곳곳에 광고판과 현수막을 내걸고 개발 이후 지가상승, 안정적 노후생활 보장 등으로 산주를 유혹해 태양광사업에 동참하도록 유도함에 따라 투기 문제도 제기되고 있다.

태양광발전소 건설을 위해 부지에 자라고 있던 수십 년 된 나무를 벌채하면서 산지경관 파괴, 산지 훼손, 산사태, 토사유출 등의 피해도 우려되는 실정이다.

이에 산림청은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고 환경문제 대응을 위해 상반기 내에 전문기관과 합동으로 태양광 설치에 따른 각종 문제점과 실태를 파악할 계획이다.

또한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개선대책을 마련하고, 현행 산지전용허가 제도를 일시사용허가 제도로 전환을 검토하는 등 관련법령 개정도 추진한다.

최병암 산림복지국장은 "태양광 발전으로 인한 산림파괴 및 환경훼손을 방지하는 입지기준을 마련해 산림훼손을 최소화할 계획"이라며 "지역주민과 상생할 수 있는 태양광발전 사업을 위해 대책 마련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조돈희 기자  jodonh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