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인천시, 한국GM 피해업체 200억 특별금융 지원
한국GM 부평(본샤)공장

인천시는 8일부터 한국GM 사태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는 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해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특별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규모는 200억 원 정도다.

이번 지원은 인천 전역의 일자리 감소와 경기 침체의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 대한 개선대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대상은 한국GM과 협력업체 및 기타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소기업 ․ 소상공인과 한국GM 퇴직근로자 중 창업자이다.

지원한도는 1개 업체당 최대 2억 원이며, 인천신보는 이번 특례보증을 통해 보증비율(85%→최대 100%)을 높이고 보증 수수료를 1.2%에서 1%로 감면한다.

지원을 원하면 소재지 인천신용보증재단 지점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시는 또 신한은행의 특별출연금(20억원)을 보증재원으로 해 300억원 규모의 특별금융을 11일부터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특례보증 시행으로 한국GM과 거래중인 기업뿐만 아니라 직‧간접적인 영향에 있는 소기업, 소상공인과 한국GM 퇴직 창업자의 신용경색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정책으로 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이호 기자  chrislon@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이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