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강화갯벌, “동북아 갯벌생태관광 중심지 만든다”
여차리 갯벌생태정원 대상지 전경

강화갯벌이 동북아 갯벌생태관광의 거점으로 새롭게 탄생된다.

강화군은 2023년까지 강화남단지역 갯벌자원을 동북아 갯벌생태관광 중심지로서의 역할과 기능을 갖춘 갯벌생태정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군은 화도면 여차리 일원에 총 370억 원을 투입해 갯벌연구센터, 국립갯벌교육센터, 갯벌생태정원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군은 갯벌관리의 과학적 기반을 확보하고 해양 인식을 증진시켜 갯벌생태관광의 메카로 조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군은 현재 7만8915㎡의 사업부지 중 1차로 50억 원을 투입해 4만8915㎡에 대한 토지보상 협의취득을 완료했다. 5월 중 도시관리계획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강화남단 갯벌은 세계5대 갯벌 중 하나로 풍부한 바다어족자원을 가진 국내 유일의 대형 하구 갯벌이다.

특히 칠게, 저어새 등 다양한 생물종이 서식하는 생태학적으로 매우 중요한 지역이다. 또한 계절별로 다양한 종류의 새들을 관찰할 수 있어 탐조관광의 최적라고도 한다.

군 관계자는 “역사·문화·관광자원과 더불어 갯벌생태관광을 강화 발전의 새로운 동력원으로 삼을 것”이라면서 “전국 유일의 갯벌 나들길 운영, 저어새 인공 서식지 조성사업 등 다양한 사업 발굴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기석 기자  koks7@daum.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