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안보
靑, “주한미군 감축 보도 전혀 아니다”...백악관 관계자와 통화
청와대

청와대는 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방부에 '주한미군 병력 감축' 검토를 지시했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대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핵심관계자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들에게 방미중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백악관 NSC 핵심관계자로부터 사실을 확인했다.

정 실장은 “이 핵심관계자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미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조금 전 백악관 핵심관계자와 통화한 뒤 이같이 전해왔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 뉴욕타임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주한미군 감축을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NYT는 당시 논의 자리에 있던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 이같이 전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감축을 북한 핵무기 개발과 관련해 북미정상회담 협상에서 '협상 카드'로 쓰려는 의도는 아니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 소식통들은 "남북 간 평화협정이 체결될 경우 현재 2만3500명의 주한미군 규모를 축소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주한미군 철수와 감축 문제가 뜨거운 감자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지난달 27일(현지시각) 펜타곤에서 마리우시 브와슈차크 폴란드 국방장관과의 회동 직전 기자들과 만나 “남북 평화협정 체결 시 주한미군 문제는 향후 의제로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