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에너지
[29일 날씨] 5월에 한여름 더위…대구 35도 서울 30도아침 최저 12~21도, 낮 최고 24~35도 대구· 경남 일부지역엔 '폭염주의보'
초여름 날씨를 보인 28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이 나들이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월요일인 29일 전국은 대체로 맑은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는 여름 날씨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남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며 이같이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12~21도, 낮 최고기온은 24~35도로 전날보다 2~7도가량 높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8도, 춘천 17도, 대전 17도, 대구 18도, 전주 17도, 부산 19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0도, 춘천 31도, 대전 32도, 대구 35도, 전주 30도, 부산 28도 등이다.

29일 낮 기온이 크게 오를 것으로 예상되면서 기상청은 대구와 경상남도 일부지역에 이날 오전 11시부터 폭염주의보를 발효할 예정이다. 

또 맑은 날씨가 한동안 이어지면서 이날 인천과 대전, 청주 등 일부 지방에서는 자외선 지수가 '매우 높음'을 넘어 '위험' 단계까지 이르는 곳이 있겠다. 자외선지수가 위험인 날에는 햇볕에 노출 시 수십 분 이내에도 피부 화상을 입을 수 있다.

한동안 낮 최고기온이 평년기온을 웃돌면서 덥겠으나 31일 비가 오면서 더위는 한풀 꺽이겠으며 주말쯤 평년기온(최저 11~18도, 최고 22~29도)을 회복하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먼바다에서 0.5~2.0m, 남해 먼바다에서 0.5~1.5m, 동해 먼바다에서 1.0~2.5m로 일겠다.

이날까지 동해상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높은 물결이 일겠고 서해상 곳곳에는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특히 유의해야 한다. 당분간 동해안은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예상되며 서해안과 남해안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으로 밀물 때 저지대의 침수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일부 내륙 낮 기온이 30도 이상 오르겠다"며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29일 지역별 날씨 예보.

-서울·경기: 14~21도, 최고강수확률 0%
-서해5도: 14~24도, 최고강수확률 10%
-강원영서: 14~32도, 최고강수확률 10%
-강원영동: 12~29도, 최고강수확률 0%
-충청북도: 13~32도, 최고강수확률 0%
-충청남도: 13~32도, 최고강수확률 10%
-경상북도: 12~35도, 최고강수확률 0%
-경상남도: 12~35도, 최고강수확률 0%
-울릉·독도: 17~25도, 최고강수확률 0%
-전라북도: 11~32도, 최고강수확률 0%
-전라남도: 13~31도, 최고강수확률 0%
-제주도: 14~27도, 최고강수확률 0%

출처: 뉴스1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