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자동차
한중 정상 "서울-신의주-중국 잇는 철도사업 검토""北 밝은 미래보장, 국제사회 동참해야"
리커창 중국총리, 아베 일본 총리,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중 정상회담에서 협력을 약속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9일 북한의 경제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신의주-중국'을 잇는 철도건설사업을 검토할 수 있으며 한중 양국간 조사연구사업이 선행될 수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양 정상은 이날 오후 일본 도쿄에서 열린 한중정상회담에서 이같은 의견의 일치를 봤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으로 전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리 총리는 오후 3시10분부터 45분간 도쿄 임페리얼 호텔에서 만나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조성된 한반도 평화 기회를 절대 놓쳐선 안 된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양국간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양국 정상은 북한에 대해 일방적인 요구만 할 것이 아니라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실행할 경우 체제보장과 경제개발 지원 등 밝은 미래를 보장해주는 것에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적극 동참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문 대통령은 또 리 총리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다롄 방문 사실을 미리 알려줘서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예정인데 이는 두 번 다시 찾아오기 어려운 기회로 반드시 성공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리 총리는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명확한 의사를 가지고 있으며 자신들이 해야 할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에 상응하는 미국의 피드백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양 정상은 양국 국민의 공통 관심사인 '미세먼지' 해결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한중 양국 국민이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것이 미세먼지 문제"라며 "양국 국민의 건강에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양 정부가 진지하게 걱정하고 함께 협력하는 모습을 가시적으로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고 촉구했다.

이에 리 총리는 "미세먼지 원인은 매우 복잡하며 그 이유도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고 답했다. 다만 "우리는 한국과 함께 연구하고 실질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단체 관광객 제한해제, 전기차 배터리 보조금 문제, 롯데마트 매각, 선양 롯데월드 프로젝트 조속 재개 등 지난해 정상회동을 통해 요청했던 문제들이 하나씩 해결되는 것에 감사를 표하면서 "좀 더 빠르고 활력 있게 진전되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과 리 총리간 만남은 이번이 세 번째다. 두 사람은 지난해 11월13일 아세안(ASEAN)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필리핀을 방문했을 때 처음 만났고 같은해 12월15일 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당시 두 번째 만남이 이뤄졌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