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북한
탈북자단체, 12일 대북전단 기습 살포...“멈추지 않을 것”
대형에드벌룬에 띄어진 대북전단

경찰의 제지로 보내지 못했던 탈북자단체의 대북전단이 12일 새벽 기습 살포됐다.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12일 오전 0시 30분 경기 파주에서 대북전단 15만장, 1달러지폐 1000장, '미꾸라지 진짜 용된 대한민국' 소책자 250권 USB 1000개 등 을 5개의 대형애드벌룬으로 북한에 보냈다고 밝혔다.

대형 현수막에는 ‘김정은 세습독재 타도’ ‘핵 미치광 김정은 놈 때려 부셔요’ ‘잔인한 살인 독재자 김정은의 거짓 대화 위장 평화 공세에 속지말자’란 문구를 담았다.

앞서 자유북한연합은 지난 5일 파주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하려다 경찰의 제지와 시민단체, 주민들의 반대로 실행에 옮기지 못했다.

박상학 자유운동연합 대표는 “그 어떤 저지와 물리적 수단으로도 2000만 북한인민들에게 사실과 진실을 말하려는 탈북자들의 편지 '대북전단'은 막을 수 없다”며 “김정은 세습독재가 존재하는 한, 인민에 대한 거짓과 폭력이 계속되는 한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