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국민 청원 16만 건 분석'인권‧성평등', '안전‧환경'에 관심...가잔 많이 쓰인 단어는 ‘대통령’, ‘아기’
국민청원 빅데이터 분석(청와대 제공)

청와대 국민 청원이 지난해 8월 19일 문을 연 후 하루 평균 600-700개의 청원글이 꾸준히 올라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답변 기준인 20만 명을 넘는 청원도 35건이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청와대는 취임 1주년을 맞아 지난해 8월19일~2018년 4월 13일에 제안된 국민청원 약 16만 건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결과를 14일 밝혔다.

분석결과에 따르면 국민 청원은 인권과 성평등, 안전과 환경 순으로 의견이 많았다.

추천수 상위 100건을 분야별로 집계하면 인권‧성평등(19%), 보건복지(13%), 안전‧환경(10%) 순으로 나타나 인권‧성평등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청원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키워드는 ‘대통령’ ‘아기’ ‘여성’ ‘처벌’ 정책‘ ’학생‘ ’화폐‘ 순으로 나타났다.

청원이 주로 여성과 아기, 학생 등 약자들을 위한 호소가 직접 전달되는 통로 역할을 한 셈이다.

대통령 키워드는 대통령제 개헌 문제, 국민소환제, 전임 대통령 문제 등이 주요하게 언급된 것으로 조사됐다. 아기의 경우, 아기용품 유해물질, 아동학대, 신생아 사망‧유기 문제 등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여성은 성범죄 처벌 강화 등 미투 문제, 양성평등교육 의무화, 시험관 시술 등 난임 문제 등이 많은 관심을 모았다.

또한 청소년보호법 개정‧폐지 문제, 수능 연기, 학교내 인권 문제 등으로 언급된 학생과 가상화폐 규제 문제와 삼성증권 시스템 문제로 언급된 화폐가 뒤를 이었다.

20만명 이상 지지 청원은 35건으로 작년 8월부터 지난 1월까지 총 8건이 답변 기준을 넘겼다.

하지만 2월 이후에만 27건(77.1%)이 20만 지지를 얻는 등 청원에 대한 관심이 최근 더욱 뜨거웠다.

접수는 주로 토요일, 월요일, 금요일 순으로 많이 했다.

20만 이상 추천을 받지 못했으나 다수의 지지를 얻은 청원은 정치개혁 분야에서 국민투표법 개정 외에 지방분권 논의 촉구, 국민소환제 요구 의견이 많았다.

안전‧환경 분야는 소방관 처우 개선 및 인력 증원, 건축물 안전관리 감독 및 관련 규제 강화 내용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육아‧교육 분야에서는 민간기업 육아휴직 의무화, 어린이집 주변 유해업소 제한 등 보육환경 개선, 각종 스펙쌓기용 과열 경쟁을 막는 공교육 정상화 등에 대한 요구가 많았다.

또한 장애인을 받아주는 학원이 적은 만큼 음악, 운동 등 취미생활이나 기술을 배울 수 있는 기관을 늘려달라, 세금이 어디 쓰이는지 추적하고 열람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춰달라는 내용도 관심을 모았다.

야근 수당을 임금에 포함시켜 공짜 야근 등 부작용이 많은 포괄임금제도를 폐지해달라는 목소리도 높았다.

반려동물 관련, 동물 학대, 유기에 대한 처벌 강화, 입마개 의무화 대신 반려견 주인의 책임 강화, 반려동물 자율 표준진료제, 보험제도 마련 등도 요구했다.

한편 100대 국정과제 핵심 키워드 중 가장 많이 언급된 것은 ‘일자리’로 ‘서비스’ ‘교육’ ‘지역’ ‘경제’ ‘청년’ ‘남북’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하웅 기자  HAUNG853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하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