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인천 옹진군, “살아졌던 ‘바지락’ 10년 만에 돌아와”쏙...모래와 돌에서 자취 감춰
사진은 강화도 갯벌

인천시 수산기술지원센터는 최근 옹진군 영흥면 선재어촌계 바지락 양식장 어장 예찰 및 자원량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바지락 자원이 일부어장에서 회복되고 있다고 밝혔다.

바지락은 그동안 갯가재를 닮은 갑각류 쏙(Upogebia major)의 번식으로 자취를 감췄었다.

쏙은 갯벌 속에 서식하는데, 번식력이 매우 좋은 쏙이 바지락과 서식지와 먹이가 겹친다.

쏙은 현재 인천에서 전북에 이르기까지 서해안 갯벌의 바지락 양식장에 광범위하게 서식하고 있다.

갯벌에 구멍을 뚫어 그 속에서 사는 쏙의 밀도가 높아지면서 바지락이 살 수가 없는 환경으로 변화된다.

어촌계는 그동안 쏙의 퇴치를 위한 방법으로 갯벌위에 왕사를 뿌린 후 갈아주는 경운 작업, 갯벌에 그물코가 작은 생분해성 어망을 깔아 활동을 차단하는 작업 등을 추진했으나 뚜렷한 효과를 나타내지는 못했다.

그러나 2015년도에 양식장 내 사석(모래와 돌)이 산재해 있는 곳은 쏙이 서식하지 않은 것을 착안해 30ha 면적의 어장에서 7ha의 면적에 30~40cm 규격의 사석을 시설했다.

이후 2년이 경과해 확인한 결과, 사석이 시설된 지역에서는 쏙이 완전히 자취를 감추고 4~1796/㎡ 개체의 바지락 치패(새끼 조개)가 다량 서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 결과 수년간 쏙 발생으로 인해 바지락 채취가 전무했던 선재어촌계어장에서 2017년 바지락 중간패 77톤을 생산해 1억3000만 원의 수익을 올렸다.

또한 바지락 자원량 조사 결과 현재 100여 톤의 바지락이 서식하고 있으며, 환경도 바지락이 서식할 수 있는 적정한 조건으로 회복된 것으로 확인됐다.

어촌계는 올해 바지락 150여 톤이 생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시 수산기술지원센터는 “사석에 쏙이 잘 자라지 않는다는 사실을 어촌계에 알려 쏙 구제 사업에 대한 추진 방향을 제시하겠다면서 수산자원연구소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어업인 소득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이호 기자  chrislon@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이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