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바른미래당, 5.18광주민주화운동 진상규명 촉구
신용현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바른미래당이 18일 5.18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아 “5.18은 1987년 6월 항쟁의 밑거름이 된 우리 민주주의의 뿌리라며 제대로 된 진상규명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무고하게 희생된 5.18민주영령의 희생과 넋을 기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대변인은 “지난 2월 국회에서 5ㆍ18민주화운동진상규명 특별법이 통과됐다. 38년의 세월이 지나서야,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진실을 밝힐 수 있는 법이 마련됐다”며 “당시 최초 발포명령자, 헬기기총소사, 암매장지, 성폭력을 비롯한 인권유린 등 5.18에 대한 진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 대변인은 “국가권력에 의한 민간인 학살 사건에 대한 은폐와 조작 사실이 계속해서 드러나고 있다”며 “하루라도 빨리 제대로 된 조사를 해, 국가권력으로부터 억울하게 희생된 영령과 아픔을 안고 살아온 유가족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은 “이 땅의 민주주의를 수호한 광주의 역사가 제대로 쓰여지고,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가족의 명예가 온전히 회복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5.18민주화운동의 진상규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