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한국당 김포 지방선거 후보, “도시철도 개통연기 책임자 처벌 요구”청와대 온라인 게시판 ‘공무원 감사’ 청원 김포시민 1만 5000명 넘어
제7회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김포시 후보자 일동이 김포도시철도 개통지연사태와 관련해 책임자 처벌은 요구하고 있다.

“김포도시철도 개통연기 사태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요구한다”

제7회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김포시 후보자 일동은 21일 시의회 북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11월 정상 개통될 것으로 예상됐던 김포도시철도가 납득할 수 없는 사유로 연기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유영록 김포시장은 지난해 6월부터 올 3월까지 주민 2000명을 대상으로 시운전 행사를 진행하면서도 개통지연과 운행의 문제점에 대해 단 한 번도 언급이 없었다”며 “5월초까지 시민들에게 철저히 비밀로 감췄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풍문으로만 떠돌던 개통연기 사실이 지난 9일 유 시장이 더불어민주당 시장후보에 ‘컷 오프’된 다음날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도시철도를 정치적으로 악용한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 당국은 개통 지연에 대한 진정어린 사과와 정확한 사실관계를 시민들에게 알리기보다 레미콘 수급차질 등의 이유를 대며 변명에만 급급하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11월 개통만 손꼽아 기다리던 시민들의 희망은 절망으로, 기대는 분노로 바뀌고 말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시민들은 도시철도가 ‘골드라인’이 아니라 ‘헬(Hell)드라인’이라고 개탄하고 시 당국의 책임 있는 자세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도시철도 개통지연은 안이하게 대처한 시장, 담당공무원, 사업단의 책임에 기인한바 크다”면서 “시 당국은 관계자들의 무능함과 미숙한 시정운영으로 사업의 문제점을 파악하지 못한 것을 시민들에게 밝히고 관련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지금 청와대 온라인 게시판에는 ‘김포시 공무원의 대대적 감사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제기되고 있다. 이미 분노한 시민이 1만5000명이 넘었다”면서 “평화롭던 김포시 길거리 곳곳에서 시 당국을 규탄하는 시민들의 함성이 넘쳐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영근 김포시장 후보는 진상조사를 위해 검찰에 고발할 의향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고기석 기자  koks7@daum.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