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제정치
백악관 "북미회담 취소는 北 잇단 약속 위반 탓"고위 관리 "트럼프, 北서한 모든 단어 직접 받아쓰게"
김정은 국방위원장과 트럼프 미국대통령 © News1

미국 백악관은 24일(현지시간) 북한의 잇따른 약속 위반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AFP 통신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백악관 고위 관리는 이날 기자들에게 "미국을 멈칫하게 하는 약속 위반 기록이 있다"면서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최근 싱가포르 예비모임에 북한 측의 불참을 거론했다.

이 관리는 "기다리고 기다렸다. 북한인들이 결코 나타나지 않았다. 우리에게 어떤 말도 하지 않았다. 그들은 그저 우리를 바람맞혔다"며 "이는 심각한 심뢰감 부족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이 통상적인 한미 합동군사훈련에 반발하며 남북 고위급회담을 취소한 것도 약속을 어긴 사례라고 설명했다.

이 관리는 또 미국과 핵대결에 준비돼 있다는 북한의 경고를 상기시켰다.

이 관리는 이밖에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현장에 국제 전문가들을 초청하기로 미국 측에 약속했지만 이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들만 초청돼 "많은 것이 이뤄졌다는 과학적인 증거를 갖지 못할 것"이라며 "우리는 분명히 그것(많은 것이 이뤄졌다)이 사실이기를 희망하지만 정말 모른다"고 말했다.

이 관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 취소 서한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모든 단어를 직접 받아쓰게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가능할 때까지 외교를 추구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에서 "나는 당신(김 위원장)과 (북미 정상회담에서) 함께 하기를 진심으로 고대했다"며 "안타깝게도 최근 당신의 발언에서 보인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인 적대감에 근거해 오랫동안 준비해 온 이번 회담이 열리기에는 지금은 부적절한 시기라고 느낀다"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