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6.13선거
남경필, “경제도지사로 민생경제 살리기 앞장서겠다”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가 수원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민생경제 살리기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25일 “지방에서부터 경제살리기를 해서 국민들이 어려운 시기에 시름을 걷어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서 당선되자”고 밝혔다.

남 후보는 이날 오후 정미경 수원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 개최된 ‘자유한국당 현장 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반드시 경기도지사, 수원시장, 도의원, 시의원 모두 당선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 후보는 ‘경기도의 적폐를 청산하자’는 이재명 전 성남시장의 발언에 대해 “오히려 수원시, 성남시를 비롯해 그동안 8년씩 민주당의 기초단체장들이 시정을 운영하면서 많은 적폐가 쌓여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가 승리해서 진실을 밝혀내고, 적폐를 걷어내는 것이 경기도민에게 해야 될 도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 후보는 또 최근 서민경제가 힘들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민생경제, 경제살리기는 한국당이 잘 한다”면서 경제도지사로서 민생경제 살리기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이와 앞서 홍준표 당 대표는 “오늘부터 경기도를 시작으로 전국을 다니면서 선대위를 현장에서 개최한다”며 “경기도를 제일 먼저 찾은 이유는 다른 어느 지역보다 경기도가 이겨야 우리 당이 이기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 민주당 후보로 나온 사람을 보면서 과연 1300만 도민이 이런 사람을 도지사로 투표할 수 있겠는가” 반문하며 “후보자 자질 문제는 검증 문제다”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생을 한국당이 바로 세워야 한다. 앞으로 민생 중심으로 선거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남 후보는 이날 선대위 이후 홍 대표 등과 함께 영동시장을 방문해 민심을 청취한다.

이어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를 방문해 노동과 관련한 현장의 목소리를 들은 뒤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가 주최한 메니페스토 정책선거 실천 협약식에 참석한다.

조돈희 기자  jodonh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