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한국당, “2차 남북정상회담, 절차‧투명성 한미 관계 우려돼”
정태옥 대변인

자유한국당이 26일 열린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정상회담의 절차나 투명성, 한미동맹국간의 관계에서 문제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밝혔다.

정태옥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당초 6.12 예정돼 있던 북미정상회담 개최여부가 불투명해지는 등 급변하는 한반도의 정세에 비춰볼 때 남북정상이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기회를 가질 필요성은 인정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김정은과의 만남이 전화통화하다가 즉석에서 이루어졌다고 한다”면서 “법률적으로는 아직 반국가단체에 해당되는 김정은과의 만남을 국민에게 사전에 충분히 알리지 않고, 충동적으로, 전격적이고, 비밀리에, 졸속으로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많은 문제점이 제기될 것이다. 한 나라의 지도자로서 너무나 가벼운 처신”이라고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배석자가 거의 없이 장시간 김정은과 대화를 했는데, 그 내용에는 대한민국의 안보와 운명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내용이 포함돼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즉각적이고 투명하게 밝혀야 할 사안을 뒤로 미루는 것은 대화내용에서 심각한 왜곡이 예상된다”면서 “대화내용을 지금이라도 즉각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정 대변인은 또 “이번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미국과 얼마나 소통을 한 연후에 했는지 국민으로서 매우 궁금하다”고도 했다.

정 대변인은 “문 정부는 한미동맹문제를 제기할 때마다 문제없다고 큰 소리 쳐왔다”면서 “그러나 5.22 한미정상회담하고 돌아오는 뒤통수에서 북미정상회담 취소통보를 받은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도 대충 좋은 말로 한‧미간에 조율했다는 식으로 할 것이 아니라 한‧미간에 구체적으로 어느 정도 소통 후에 판문점 회담을 가졌는지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