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제정치
북 노동신문, 미국에 한미군사훈련 중단 촉구북미정상회담 분위기와 안 맞아
UFG 해군 1함대 동해항 항만방호훈련(국방부 제공)

북한 노동신문은 29일 논평을 내고 미국을 향해 북미정상회담을 원한다면 대화 분위기에 맞게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매년 8월 진행되는 한미의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을 언급하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선제공격과 전면전쟁 도발을 가상한 것으로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근원"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대화 분위기에 맞게 처신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조미(북미)가 현안문제들을 해결하려는 의지를 안고 대화를 향해 마주 가고 있는 때에 조선반도에서 긴장을 격화시키고 핵전쟁을 몰아오는 합동군사연습을 굳이 벌려야 할 필요가 있겠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또 "교전 쌍방이 협상을 선포하면 군사행동을 자제하는 것은 국제적 관례"라며 "미국이 회담을 진심으로 바란다면 상대를 힘으로 위협 공갈하는 놀음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현시기 합동군사연습 문제는 미국이 평화를 바라는가 아니면 전쟁을 추구하는가를 보여주는 시금석이 된다"면서 "우리를 자극하는 언동을 걷어치우지 않는다면 미국이 우려하는 안전보장 문제는 언제 가도 해소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이 11~25일 진행된 한미연합공중훈련 '맥스선더'(Max Thunder)에 크게 반발하자 일각에서는 한미연합훈련이 축소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8월 예정된 한·미 합동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과 관련해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29일 진행된 정례브리핑에서 "UFG 진행 여부와 관련해 한미간 협의를 하고 있지 않다"며 "방어적으로 해왔던 연례적인 훈련들은 현재까지는 특별한 변동 없이 진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전하웅 기자  HAUNG853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하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