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6.13선거
임해규 경기교육감 후보, 후보자격 시비는 유력후보 ‘발목잡기’경기연구원은 정책연구기관, 원장은 공무원 신분 아냐
임해규 경기교육감 후보

임해규 경기교육감 후보가 배종수 후보가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 자격에 대한 유권해석을 의뢰한 것에 대해 철지난 유력 후보 ‘발목 잡기’라고 반박했다.

임 후보는 30일 “지난 2015년 3월 31일부터 정식 후보 등록일인 2018년 5월 24일 현재 교원으로서의 재직기간은 만 3년을 초과한다”면서 “법적인 요건 외에도 실질적 교육경력으로 치면 교육감 후보로서 결코 부족하지 않다”고 말했다.

임 후보에 따르면 자신은 사범대 출신으로 교원 양성과정을 밟았고, 외래교수・초빙교수 등을 합하면 10년 가까운 강의 경력이 있다.

특히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6년 이상 교육정책을 다룬 경험이 있는 등 다양하고 풍부한 교육 분야 경력을 갖고 있어 교육행정에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상황이다.

앞서 배 후보는 지난 28일 “교육감 후보는 3년 이상의 교육기관 재직 경력이 있어야 하는데, 임 후보는 경기도 산하기관(경기연구원) 재직 중 교수로 겸직한 기간을 교육경력에 포함했다”고 주장했다.

겸직한 기간을 제외하면 교원으로서 근무한 경력이 만 3년을 채우지 못한다는 것이다.

임 후보는 “백석문화대 교수로 임용될 당시 경기연구원장으로 근무 중이었지만 학교 측에서 겸직 동의서를 써주었다”면서 “다양한 겸직 교수를 쓰는 것은 대학의 자율적 권한”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시간강사도 교수로서 신분을 갖도록 이미 고등교육법이 개정돼 있다”면서 “법률적 해석과 판례를 보아도 계약에 따라 수행한 교수 경력은 무효로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임 후보는 “경기연구원은 재단법인이고 임원인 원장은 겸직 제한이 없다”면서 “경기연구원장으로서 근무에 지장이 없도록 강의도 토요일에 했다”고 말했다.

임 후보는 특히 “배 후보가 경기연구원장을 공무원 신분이라고 말한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면서 “다른 후보 흠집 내기보다는 쓰러진 경기교육을 바로 잡는 정책대결에 집중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경기연구원은 경기도 및 도내 31개 시군과 지역기업의 공동 출연으로 지난 1995년 개원한 정책연구기관이며, 원장은 공무원 신분이 아니다.

권오준 기자  dw446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