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경기도, 땅값 평균 3.99% 상승...전국 6.26%보다 낮아현대백화점 판교점 부지 ㎡당 1980만원 가장 비싸
경기도 지역별 개별공시지가 상승률

경기도 개별공시지가가 지난해보다 3.99%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6.28%보다 2.29%, 수도권 5.37% 보다 1.38% 낮은 수치다.

경기도는 31일 이런 내용을 담은 올해 1월 1일 기준 도내 451만 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를 공시했다.

도내 451만 필지의 개별공시지가 총액은 1383조 6044억 원이며 평균지가는 ㎡당 14만1551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6위다. 서울은 258만 2572원, 인천은 27만9102원을 기록했다.

경기도의 지난해 대비 개별공시지가가 상승한 토지는 374만7466필지(84.82%)이며, 하락한 토지는 24만 701필지(5.45%)였다.

변동 없는 토지도 42만9881필지(9.73%)에 달했다.

도내 31개 시군의 개별공시지가는 모두 상승했으며, 가장 많이 상승한 지역은 팔곡 일반산업단지를 조성 중인 안산시 상록구로 8.19% 올랐다.

뒤를 이어 고덕 삼성산업단지 가동과 SRT 지제역 개통 등의 영향으로 평택시가 8.11%, 공공주택지구 조성 등으로 의왕시가 7.0%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경기북부지역의 경우 남양주(5.25%), 구리(4.42%), 가평(4.8%)지역의 상승률이 높았다. 남양주와 구리는 신도시, 가평은 설악-청평간 교량공사 완공 등의 영향을 받아 개별공시지가가 상승한 것으로 도는 분석했다.

반면 고양시 일산서구(0.91%), 용인시 수지구(1.53%), 파주시(1.58%)는 낮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경기도에서 가장 비싼 땅은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현대백화점 부지로 ㎡당 1980만원이며, 가장 싼 곳은 포천시 신북면 삼정리 산268번지로 ㎡당 480원이다.

공시지가는 한국감정원과 감정 평가법인 소속 감정평가사가 직접 조사‧평가하고 소유자의 열람과 의견을 들은 후 시‧군 부동산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했다.

개별공시지가는 종합부동산세, 재산세, 취득세 등 토지 관련 국세, 지방세 및 각종 부담금의 부과기준 자료로 활용된다.

개별공시지가는 시·군·구청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으며 이의가 있는 이해관계인은 7월 2일까지 토지가 소재하는 시·군·구청에 이의신청 할 수 있다.

권오준 기자  dw446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