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자동차
현대·기아차,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공식 차량 전달
현대·기아차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공식 차량 전달식

현대·기아차가 러시아에서 개최하는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에 공식 차량 지원 등 적극적인 후원에 나선다.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각)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2018 FIFA World Cup Russia™)’ 주경기장인 모스크바 루즈니키 경기장(Luzhniki Stadium)에서 대회 공식 차량을 대회 조직위원회에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전달식에는 오익균 현대차 러시아 법인장, 정원정 기아차 러시아 법인장 등 현대·기아차 관계자를 비롯해 제이 노이하우스(Jay Neuhaus) FIFA 마케팅 담당 임원, 알렉세이 소로킨(Alexey Sorokin) 대회 조직위원회(LOC)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또한 FIFA 홍보대사이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세르비아 국가대표팀에서 활약했던 네마냐 비디치(Nemanja Vidic) 선수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전달식을 통해 싼타페, 투싼, 스타렉스, 러시아 현지 전략차종 쏠라리스 등 530대, 기아자동차는 K9, 쏘렌토, 스포티지, 유럽 현지 전략차종 씨드 등 424대, 총 954대를 월드컵 대회 준비 및 운영을 위해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1999년부터 FIFA 공식 후원사로 20년째 함께 하고 있으며 기아자동차도 2007년부터 FIFA 공동 후원사로 활동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대회 동안 최상의 이동 편의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차량 지원 외에도 대회 동안 다양한 스포츠 마케팅을 선보여 현대·기아차의 브랜드 위상을 한층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돈희 기자  jodonh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