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한국당, “교묘한 통계조작으로 국민을 현혹 말라”
정태옥 대변인

자유한국당이 “교묘한 통계조작으로 국민을 현혹시키지 말라.” “파탄난 민생경제를 살리려면 현 경제상황에 대한 제대로 된 진단과 원인 분석이 필수다”고 했다.

한국당 정태옥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4일 논평을 통해 청와대가 가짜 뉴스 취급을 받은 문재인 대통령의 ‘90% 긍정적’ 발언에 대한 근거로 통계 일부를 공개한 것을 비판하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은 ‘개인 근로소득이 하위 10%만 하락하고 나머지 90%는 소득이 늘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 대변인은 “통계는 전체가구를 대상으로 하지 않고 근로자 가구만을 대상으로 삼은 것이다. 근로하지 않는 자영업자, 무직, 실직자 가구는 빼고 본 것”이라며 “참 국민을 바보로 만드는 통계 조작”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홍장표 수석이 든 통계의 문제는 이제까지 돈을 벌던 근로자가 해고되면 통계 대상에서 빠지는 것이다”면서 “최저임금이 대폭 올랐으니 해고되지 않은 근로자의 소득이 올라가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문제는 해고된 근로자는 소득도 없어지고 사회 전체적으로 저소득 가구가 돼 빈부격차가 커진 것”이라며 “그런데 이것을 정책의 성공이라 주장하는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는 짓”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또 “일자리를 잃었거나 일자리를 구하기가 더 어려워진 사람들은 아예 임금 자체가 없다”면서 “특히 소득 하위 20% 가구의 소득이 일 년 만에 대폭 하락한 것은 최저임금에 따른 영세사업자의 소득감소와 일자리 감소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은 결국 일자리 파괴 정책임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처방을 결정해 놓고 진단을 끼워 맞추려는 청와대 경제팀은 대한민국 경제의 가장 큰 리스크다. 이번 지방 선거에서 이를 심판하자는 것이 민심”이라고 덧붙였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