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업계
올 여름 여름 휴가철 해외여행 키워드는 ‘동남아’

하나투어 설문조사 결과, 올 여름휴가철 해외여행객들은 주로 가족과 함께하는 동남아 실속 휴양여행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투어는 온라인리서치업체 컨슈머인사이트에 의뢰해 전국 20세~69세 남녀 300명을 대상으로 여름휴가 계획을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설문결과에 따르면 여름휴가철 해외여행지로 유럽을 선호한다고 답한 응답자가 33%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는 미주/호주(30%) > 동남아(17%) > 일본(14%) > 중국(4%) > 기타(3%) 순이었다. 

하지만 여행경비나 휴가날짜 등 현실적인 여건을 고려한 실제 휴가예정지는 달랐다. 시간이나 비용적 부담이 덜한 동남아(38%)와 일본(27%)이 인기가 있었던 것이다.  

앞선 문항에서 높은 선호도를 보였던 유럽과 미주/호주는 실제 휴가예정지를 묻는 문항에서는 각각 11%, 13%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여행의 주 목적을 묻는 문항에서는 휴양(51.6%)을 고른 이들이 관광(28.2%)보다 많았다. 이밖에 식도락(12.1%), 쇼핑(4%) 등을 고른 이들도 있었다. 

함께 여행가고 싶은 동반자는 남녀간 차이가 있었다. 남성은 부부/자녀(37.3%) > 연인(25.3%) > 부모/형제(11.3%) 순이었으나, 여성은 부부/자녀(41.3%) > 부모/형제(16%) > 친구/직장동료(14.7%) 순이었다. 

설문 응답자들이 여름휴가 해외여행경비로 계획 중인 1인당 여행경비는 50만원~100만원(42.7%)이 많았다. 다음은 100만원~150만원(27.4%) > 50만원 미만(8.9%) 순이었다. 

여행 준비 과정에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인을 묻는 문항에서는 여행시기/기간(34.7%), 여행경비(28.2%) 등의 항목이 여행지역(26.6%)을 앞섰다. 작년 동일하게 진행했던 설문에서는 가장 중요한 요인이 여행지역(34.4%)이었고, 다음으로 여행시기/기간(25%), 여행경비(22.9%) 순이었다.  

작년과 비교했을 때 여행객이 몰리는 여름휴가철 여행지가 어딘지를 가리기보다 한정된 휴가날짜와 예산에 맞춰 여행지를 고르는 경향이 보다 심화된 것이다. 

전하웅 기자  HAUNG853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하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