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법원,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구속영장 기각...‘다툼여지 있어’
경비원과 운전기사 등 직원들에 수시로 폭언·폭행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8.6.4/뉴스1 © News1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인 이명희(69) 전 일우재단 이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4일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박범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11시께 이 전 이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박 부장판사는 "범죄혐의 일부의 사실관계, 법리에 관해 다툼의 여지가 있고 피해자들과 합의한 시점과 경위, 내용 등에 비춰 피의자가 합의를 통해 범죄사실에 관한 증거인멸을 시도했다고 볼 수 없다"면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어 "그밖에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볼만한 사정에 대한 소명이 부족하고 도망의 염려가 있다고 볼 수 없는 점을 종합했다"고 사유를 설명했다.

이에 따라 대기업 총수 부인으로 처음으로 구속되는 불명예는 일단 피하게 됐다.

이 전 이사장은 지난 2011년 8월부터 올해 3월까지 경비원, 운전기사, 대한항공 전현직 임원 등 총 11명에게 모두 24차례에 걸쳐 폭언을 하거나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전 이사장은 “출입문 관리가 부실하다”며 경비원에게 ‘전지(剪枝)가위’를 던지거나, 차에 물건을 싣지 않았다는 이유로 운전기사를 발로 걷어찬 것으로 조사됐다.

이 전 이사장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그는 영장실질심사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후 누구에게 죄송하냐는 질문에는 "여러분들께 다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경찰은 지난달 6일 이 전 이사장을 폭행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피해자 11명으로부터 이 이사장의 혐의 관련 유의미한 진술을 확보하고 170여명의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다.

이후 지난달 31일 특수상해와 상해, 특수폭행, 특가법상 운전자 폭행, 상습폭행, 업무방해, 모욕 등 7가지 혐의를 적용해 이 전 이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같은날 서울중앙지검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돈희 기자  jodonh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