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6.13선거
"최대 100억 차익" vs "허위사실"…李·南, 부동산 공방이재명 측 "남경필, 매입→진입로 확보→증여→지적정리→토지 분할" 남경필 측 "허위사실 유포…법적 책임 묻겠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 TV광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지사 후보가 5일 남 후보의 제주도 부동산 투기 의혹 공방을 벌였다.

이재명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을 맡고 있는 김병욱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남 전 지사 형제가 1987년부터 2002년까지 제주도에서 사들인 토지 2만1623㎡(6540평)를 2016년과 2017년 매각해 최소 수십억에서 최대 100억원 가량의 차익을 낸 것으로 추정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남 전 지사는 22세인 1987년 2필지를 매매로 취득했고 2년 뒤인 1989년 당시 19세인 남 전 지사의 동생 남모씨가 남 전 지사가 취득한 농지에 접한 7461㎡(2260평)를 매입했다"며 "두 형제는 총 5억원 가량에 3필지의 토지를 매입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15년 후인 2002년 남경필 당시 국회의원은 이 같은 3필지와 접한 과수원을 서귀포시산림조합으로부터 추가로 매입하는데 당초 남경필 형제가 취득한 3필지 토지는 맹지(도로와 맞닿은 부분이 전혀 없는 토지)였으나 (과수원) 매입으로 진입로가 확보된 토지로 변하게 된다"고 말했다.

또한 "남경필 형제는 시세차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토지매입, 진입로 확보, 토지 증여, 지적정리, 토지 분할 등 복잡한 절차를 거쳐 106억원에 (토지를) 매각할 수 있었다"며 "(게다가) 22세의 남경필과 19세의 동생은 농민이 아님에도 과수원을 취득한 것은 농지개혁법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남 후보가) 국회의원 신분인 2002년 진입로 용 농지를 매입하고 도지사 재임 시절에 기대이익을 실현한 것은 법적으로나 도덕적으로나 지탄을 받아 마땅하다"며 "남 후보는 가히 부동산 투기 왕이라고 부를 만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

 남경필 후보 측은 이재명 후보 측의 이 같은 의혹 제기에 "허위사실 유포"라며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남 후보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1987년 토지 매입 당시 (남 후보의) 선친인 고(故) 남평우 의원이 증여세를 모두 납부했고 해당 자료를 국회에 제출했다"며 "농지법 위반으로 문제가 됐던 토지는 4년 전 선거를 비롯해 수차례 잘못을 인정, 사과했고 기부 약속도 지켰다"고 반박했다.

이어 "적법하게 취득한 토지까지 포함해 모든 토지가 30년 간 농지법 위반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유포한 김 의원은 즉각 사과하고 공개적인 사과와 해명이 없으면 단호하게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