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6.13선거
유영근, “지하철 5·9호선 동시유치 가능”...방해 말기를
한강신도시연합회 김포시장 후보 토론회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는 후보자와 패널들

김포한강신도시 연합회가 5일 주최한 토론회에 더불어민주당 정하영 후보가 일방적으로 불참해 시민들의 빈축을 사고 있다.

연합회 관계자에 따르면 정 후보는 당초 일정, 의제 등에 대해 사전에 합의하고 참석의사를 밝혔으나, 패널 구성을 이유로 토론회 직전에 불참의사를 통보했다.

민주평화당 유영필 후보는 지각 참여로 토론회 규칙에 따라 객석에서 참관인으로 자리를 지킨 상태로 진행됐다.

한 시민은 정 후보의 토론회 불참에 대해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로 후보자가 불참하고 지각 참여한 것은 시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려는 의지가 부족한 것 아니냐”며 “참석자들 사이에서 적지 않은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유영근 후보는 도시철도 개통지연 진상규명 의지, 지하철 5·9호선 김포 동시유치의 당위성을 시작으로 도시계획, 교육, 교통, 환경, 문화 분야 등 각종 김포시 현안에 대해 지역전문가 패널들의 날카로운 질문에 의견을 피력했다.

토론회가 단독으로 쉴 틈 없이 단독으로 진행됐음에도 자유한국당 유영근 후보는 시종 차분한 자세로 논리적으로 답변을 전개했다는 평가다.

유 후보는 “토론회 참석은 후보자의 기본적인 도리”라며 “그동안 부정확한 정보로 지하철 5·9호선 동시유치 노력조차 방해하려는 것에 대해 객관적인 사실을 근거로 차분히 설명할 수 있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포는 해결해야 할 문제가 산적해 있는 만큼 시의회 의장 4년 등 검증받고 실력 있는 자신을 적극 지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고기석 기자  koks7@daum.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