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6.13선거
이재명, “남경필 후보, 여론조사 말고 도민을 바라보시라”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측이 “남경필 후보, 여론조사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도민을 바라보시라”고 촉구했다.

이재명 선거대책위원회 김효은 대변인은 7일 논평을 통해 남경필 후보가 한 종합일간지의 여론조사 결과에 발끈하고 나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남 후보가 보수 성향 인터넷매체의 여론조사 결과에 반색하며 대대적인 홍보전에 나선 지 불과 사흘 만에 이런 것 ”이라며 “자신에게 좋은 결과에는 쌍수를 들어 환영하고, 불리한 여론조사엔 “하지 않는 것이 나았다”며 정색한다. 이 정도면 아전인수를 넘어 생떼쓰기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홍준표 대표가 불리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자 “여론조사기관을 폐쇄해야한다”고 주장한 것과 일맥상통한다”면서 “전방위, 무차별적인 생떼로 이미 미운털이 박힌 ‘홍경한(홍준표, 남경필, 한국당) 적폐연대’의 칼끝이 급기야 여론조사기관으로도 향한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홍준표 대표가 선거운동을 중단한 것을 두고 ‘웃프다’고 했던 남경필 후보가 어느새 홍준표 대표와 한몸이 된 모양새도 참 ‘'웃프다’”고 비꼬았다.

김 대변인은 또 “물론 여론조사 결과도 중요하다. 하지만 경기도지사 후보에게 더 중요한 건 흔들리지 않는 소신으로 도민을 바라보는 것이다”면서 “이재명 후보는 압도적인 여론조사 결과에도 더욱 몸을 낮췄다. ‘경기 퍼스트’, 새로운 경기도를 만드는 길에 단 한 차례도 흔들리지 않았다. 도민이 먼저이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 여론조사 결과가 염려된다면 여론조사 기관을 향해 삿대질하기에 앞서 자신부터 돌아보시기 바란다”면서 “상대 후보에 대한 마타도어, 불법까지 일삼은 사생활 들추기, 청년실업률 급증을 무시한 일자리 자랑, 경기 포기론, 100억 원 이상의 막대한 차익을 챙긴 땅투기, 탈당과 복당을 반복한 소신 없는 정치. 얼굴이 두꺼우신 건가, 부끄러움을 모르시는 건가. 도민의 심판이 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