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야당, “허익범 특검, 역사 앞에 부끄럽지 않게 진실 밝혀야”
드루킹 댓글 조작사건의  파주사무실 느릅나무

자유한국당이 “허익범 특검은 역사 앞에 부끄럽지 않게 드루킹 게이트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7일 서면 논평을 통해 “오늘 문재인 대통령은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조사할 특별검사로 허익범 변호사를 임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검경의 부실수사와 정권차원의 특검 출범 방해로 증거인멸 등이 우려되는 만큼 하루라도 빨리 특검을 가동시켜 드루킹 게이트의 실체적 진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드루킹 게이트는 대통령의 핵심 최측근들이 줄줄이 얽혀있는 '권력형 게이트’인 만큼 수사에 많은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추측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은 벌써부터 특검 김빼기와 훼방놓기에 나서고 있다”면서 “민주당이 실체적 진실 규명을 외면하고 특검 방해에만 골몰한다면 국민의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허익범 특검은 역사 앞에 한 치의 부끄러움 없이 기록될 수 있도록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입장에서 신속히 실체적인 진실을 규명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도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과정 끝에 시작되는 특검이니 많큼 성역 없는 조사를 통한 진실규명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 대변인은 “국민이 바라는 것은 여론조작 범죄의 진실을 밝히는 것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사법 정의가 살아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면서 “지금 사법행정권 남용으로 전직 대법원장에 대한 구속 수사 논쟁이 일고 있을 만큼 대한민국 사법 정의는 위기에 처해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허익범 특검이 앞으로의 조사기간 동안 정권의 눈치도, 여야 정치권의 눈치도, 여론의 눈치도 보지 않는, 오로지 흐트러짐 없는 법의 잣대로 수사를 진행해주길 바란다”면서 “그것이 곧 사법 정의를 넘어 흔들리는 민주주의 근간을 바로잡는 길이다”고 덧붙였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