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의료·건강
경기도서 80대 어르신 ‘진드기’ 물려 사망자...야외활동 주의 필요
경기도청 북부청사

경기도가 올해 도내 첫 번째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사망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야외활동 시 진드기 매개 감염병에 대한 철저한 주의를 당부했다.

8일 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양평군에 거주하던 A씨(85세, 여)가 5월 중순 어지럼증 등의 이상증세를 느껴 병원입원치료 받았으나 결국 사망했다.

도 보건당국이 역학조사관을 통해 A씨의 사망 원인을 분석한 결과 SFTS로 인한 사망인 것으로 지난달 30일 최종 확인됐다.

이는 올해 경기도에서 SFTS로 인한 첫 번째 사망자이며, 지난해보다 약 1개월 가량 빠른 사망 케이스다.

도내 SFTS환자는 2013까지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2014년 8명, 2015년 7명으로 나타났고 2016년 첫 사망자가 발생한 이후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2016년 28명이 발생해 1명이 숨졌고, 지난해에는 56명이 발생해 16명이 사망했다.

지난 5년간 도내 SFTS 발생 통계를 분석한 결과, 월별로 9~10월이 전체 신고의 50% 이상, 7~8월이 21%, 5~6월 14% 가량을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5~6월부터 겨울이 다가오는 11월까지 농작업이나 산행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 물림에 대한 계속적인 주의가 필요하다.

SFTS는 ‘살인진드기’라 불리는 ‘작은소피 참 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질병으로 치료제가 없어 예방이 최선의 방법이다.

따라서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기 위해서는 반바지, 반팔 옷, 샌들 등 착용을 피하고 모자 및 양말을 신어야 한다.

또한 야외 활동 후에는 옷을 털고 세탁하고 반드시 샤워나 목욕을 해야 한다.

도 관계자는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과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소화기 이상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며 “지속적인 교육‧홍보와 방역소독 강화를 통해 도민들의 건강을 더욱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하웅 기자  HAUNG853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하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