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손학규, “6.13지방선거 국민의 선택 겸허히 받겠다”“농부는 땅을 탓하지 않는다”...미래를 위해 살 것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

바른미래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6.13지방선거 국민의 선택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손 상임위원장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농부는 땅을 탓하지 않고 어부는 바다를 탓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상임위원장은 “중도개혁 세력으로서 새로운 정치를 펼치려고 했고, 새로운 정치의 중심이 되려고 했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면서 “국민 여러분과 지지자들께 죄송할 따름이다. 하지만 비온 뒤 땅이 더 단단해지듯이 바른미래당은 13일 이후 더 단단해지고 더 화합해야 한다”고 했다.

손 상임위원장은 “12일 북미정상회담이, 13일 지방선거가 열렸다”면서 “대한민국을 뒤덮은 남북대화, 북미정상회담 등 평화 프로세스의 쓰나미를 이겨내기엔 역부족이었다. 우리 내부의 구조적인 문제도 있었다”고 반성했다.

손 상임위원장은 “민주주의는 견제와 균형의 미학이다. 사상 최대의 여당 승리로 균형이 무너질 위기에 처해있다. 야당이 근본적으로 재편돼야 한다”면서 “바른미래당 중심으로 재편돼야 할 것이다. 야당이 여당을 견제하고 균형을 잡아줘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야당은 중도개혁 정당이다.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는 것은 우리 사회의 중요한 가치다”고 밝혔다.

아울러 “남북의 화해 평화체제는 거역할 수 없는 시대적 과제다. 더 이상 반공 보수는 우리의 가치가 아니다. 좌파적 분배정의도 더 이상 올바른 진보가치가 아니다”면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는 것은 우리 사회의 중요한 가치다”고 주장했다.

손 상임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은 낡은 진보의 표상이다. 자유와 평등을 추구하고 성장과 분배의 조화를 찾는 것은 민주주의 국가의 기본적인 가치다”면서 “중도개혁의 길이 이래서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은 앞으로 전개될 정치개혁의 중심으로 힘차게 나아가야 한다. 우리는 지금보다 미래를 위해 살아야 할 것”이라면서 “힘들어도 어려워도 다소 안 맞아도 의견을 모아 새로운 정치를 열어가는 지혜와 용기를 가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