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1만 5천km를 돌아온 28세의 아버지와 68세 아들의 만남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19일 1950년 11월 6․25전쟁에 참전했다가 전사한 故 윤경혁 일병(1923년생)의 아들 윤팔현(68세)씨의 자택을 방문해 전사자 신원확인과 위로패 등을 전달하는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국유단 단장, 책임지역 군 관계자, 대구 달성군수, 유가족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故 윤 일병은 1923년 대구시 달성군 사사읍에서 3남 2녀 중 둘째로 태어났다. 이후 1950년 8월경 28세의 나이로 위기에 처한 조국을 지키기 위해 입대해 미군 1기병사단(카투사)으로 배치 받았다.

당시 故 윤 일병은 아내 노상금씨와 1944년에 결혼해 슬하에 2남 1녀를 낳아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고 있는 중이었다.

故 윤 일병이 전사할 당시 아군은 1950년 9월 인천상륙작전의 성공으로 반격작전을 개시한 후, 11월 25일부터 중공군의 압박으로 다시 철수하는 상황이었다. 윤 일병은 이 과정에서 전사(’50. 11. 28.)한 것으로 추정된다.

故 윤 일병의 유해는 그로부터 반세기가 지난 2001년 북한 평안남도 개천 지역에서 북․미 공동발굴에 의해 미군 유해에 섞여 발굴됐다.

미국은 1996년부터 2005년까지 6․25전사자에 대한 북한과의 공동발굴을 통해서 다수의 유해를 발굴한 바 있다.

이렇게 발굴된 유해는 미국 하와이에 있는 미 국방부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으로 송환돼 신원확인을 위한 정밀감식과정을 거치게 된다.

이 과정에서 미군 유해 속에서 극적으로 국군으로 추정되는 유해를 확인하게 됐다.

한․미 양국은 업무 협약에 따라 한국군 추정 유해의 유전자(DNA) 시료를 올해 초 국유단에 인계했고, 윤 일병의 신원을 확인했다.

현재 故 윤 일병의 유해는 미국 미 국방부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이 있는 하와이에 있다.

오는 7월 한․미 6·25전사자 유해 상호송환행사를 통해 고국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故 윤 일병의 귀환은 북한에서 미국 하와이를 거쳐 다시 한국까지 68년의 시간, 약 1만5000km의 가장 길고 먼 귀향길이다.

이번 6․25전사자 신원확인은 2000년 유해발굴 첫 삽을 뜬 이후 128번째이며, 북․미 공동발굴에 의해서 국군의 신원이 확인된 5번째 유해이다.

지금까지 신원이 확인된 128명의 호국영웅의 경우 유품(인식표, 도장, 명찰, 사진 등)과 유가족의 유전자 검사를 통한 친족관계를 확인했다.

윤 일병의 신원확인이 신속했던 이유 중 하나는 아들 윤팔현씨가 2011년 6월 대구 달성군 보건소를 찾아 유전자 시료를 채취해 뒀기 때문이다.

유전자 시료채취에 동참한 유가족은 약 4만여 명으로 6․25전쟁 이후 미 수습된 유해 대비 24% 수준으로 많이 부족한 실정이다.

현재 이름 모를 산야에 묻혀계신 전사자 분들은 아직도 12만 3000여 위에 달한다.

하지만 6․25전쟁 세대와 유가족의 고령화 및 국토개발에 따른 지형변화 등도 유해발굴사업을 추진하는데 큰 어려움이 되고 있다.

이학기 유해발굴감식단장은 “대한민국을 목숨바쳐 지켜낸 호국의 영웅들은 국가가 끝까지 책임진다는 약속을 이행하는데 의미가 있다”면서 “조국을 위해 헌신하신 영웅들이 하루빨리 가족의 품에 모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돈희 기자  jodonh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