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인천시, 위생취약분야 점검...장례식장‧애견카페 등
인천시청 전경

인천시는 26일까지 장례식장, 애견·동물카페, 푸드트럭 등 위생취약업소 100여 개소에 대해 위생 지도·점검을 실시 한다고 20일 밝혔다.

점검은 식품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시민들에게 안전한 식품을 공급하기 위한 것으로 장례식장 내 음식점 32개소, 애견·동물카페 30개소, 푸드트럭 40개소가 대상이다.

점검은 ▲무신고 식품접객업 영업 또는 무등록 업체 등에서 제조된 원료 사용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 ▲종사자 개인 위생 및 식품의 위생적 취급기준 준수 여부 등이다.

또한 ▲ 영업자 및 종사자의 건강진단 실시 ▲ 시설기준 준수 여부 등도 점검하게 된다.

특히 애견·동물카페의 경우 반려동물의 출입·사육·전시 시설과 영업장 분리 여부에 대해 중점 지도·점검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하절기를 맞아 식재료, 조리식품이 변질되지 않도록 음식물의 조리 및 보관 등 위생적 취급에 각별히 주의를 할 것”을 당부했다.

조이호 기자  chrislon@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이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