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경기농기원, 경기미 경쟁력 강화 위한 세미나
경기농업기술원 전경

경기도농업기술원과 경기쌀융복합산학연협력단은 21~22일 강원도 고성군에서 벼 육종 및 유통가공전문가를 초청해, 경기미 신품종 육성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경기도 개발 신품종 육성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것으로 육종, 유통전문가 등 25명이 참가했다.

현재 경기도 벼 재배품종의 70%는 일본품종인 추청과 고시히카리로 대체 품종 개발과 확산이 필요한 실정이다.

세미나는 ▲가공산업의 과거 현재 미래 ▲국내외 시장확대 벼 신품종 육성 전략 ▲경기미 경쟁력강화를 위한 가공 및 신유통 주제발표 ▲농업기술원 개발 신품종 맛드림 채종포 견학, 현장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김순재 농업기술원장은 “기후변화와 소비정체에 따라 국내 쌀 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새로운 품종개발과 산업체와 공동연구를 통한 가공산업화가 쌀소비를 늘릴 수 있는 길이므로 경쟁력과 차별성을 가진 경기미를 개발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전하웅 기자  HAUNG853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하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