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문화
국회서, ‘6.25 전쟁 당시’ 사진 전시회 개최‘전쟁 속 민초들의 삶’ 사진 239점 최초 공개
끊어진 금강다리

전쟁 중이던 1952년 당시 우리의 삶을 엿볼 수 있는 희귀사진 총 239장이 국회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바른미래당 김중로 국회의원은 25~26일 국회의원회관 2층 로비에서 ‘전쟁 발발 제68주년, 6·25전쟁 속 민초의 삶’ 특별전시회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전시회는 국회 미래안보포럼과 육군본부가 공동으로 주관했다.

이번 전시회에는 김중로 의원을 비롯해 경대수 미래안보포럼 연구책임의원, 김용우 육군참모총장, 사진 기증자 브랜든. D. 뉴튼 주한미군 제1지역대 사령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공개될 사진은 6·25 전쟁에 참전했던 미군인 故 토마스. B. 휴튼 상사가 전쟁 당시 촬영한 사진이다. 휴튼 상사의 외손자인 브랜든. D. 뉴튼 현 주한미군 1지역대 사령관(대령)이 육군본부 기록정보관리단에 기증했다.

촬영자인 휴튼 상사는 6·25전쟁 참전시기인 1950년부터 1953년까지 한국에 주둔하면서 서울과 대전 등 주요 주둔지역의 시민, 건물, 풍경, 군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해당 사진은 전쟁 기간 일반 국민들의 생생한 생활상 뿐 아니라 높은 사료적 가치가 있는 서울역, 수원화성, 조선총독부 등 옛 건물들과 공주시내 시가지 등 전경이 담겨져 있다.

또한 대전 지역의 미군 주둔 모습을 담은 사진은 6·25전쟁 중 가장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던 곳 중 하나인 대전이 얼마나 중요한 전략적 요충지였는지를 증명해주는 기록물로서의 의미도 갖는다.

김 의원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남북평화 무드와 상관없이 흔들림 없는 굳건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며 “한반도에 참혹한 전쟁이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된다는 확고한 의미를 국민과 함께 나누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