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자동차
벤츠, 닛산, 미쓰비시 자동차 결함발견 리콜 실시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벤츠, 닛산, 미쓰비시에서 수입해 판매한 자동차 총 29개 차종 1만 210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7일 밝혔다.

먼저 벤츠는 C 220 CDI 등 26개 차종 8959대의 차량에 대해 2가지 리콜을 실시한다.

벤츠 C 220 CDI 등 25개 차종 8929대 조향장치 내의 전기부품(스티어링 칼럼 모듈)의 결함으로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음에도 에어백이 작동했다.

벤츠 GLS 250d 4MATIC 30대는 변속기 오일 냉각기 파이프의 연결부품 결함으로 연결부에서 변속기 오일이 누유됐다.

닛산은 알티마 2.5 2598대는 토크컨버터 내 부품의 결함으로 주행 중 시동 꺼짐이 발생했다.

미쓰비시는 아웃랜더 등 2개 차종 545대가 선루프 유리 접착 수지의 재질 불량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접착 강도가 약해져 선루프로부터 유리가 이탈됐다.

벤츠와 닛산은 29일부터 미쓰비시는 7월 2일부터 각각의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 받을 수 있다.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조돈희 기자  jodonh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