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영원한 2인자' JP, 부인 곁에 영면하다
27일 오후 충남 부여군 외산면 가족묘원에서 열린 故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안장식에서 유족들이 고인의 영현을 안장하고 있다. 2018.6.27 © News1

고(故) 김종필 전 총리가 27일 오후 고향인 충남 부여군 외산면 반교리에서 영면에 들었다.

김 전 총리 장의위원회는 이날 오후 지난 2015년 부인 박영옥 여사가 영면한 반교리 가족묘원에 조성된 묘역에서 김 전 총리의 유골을 묻는 안장식을 엄수했다.

안장식에는 김 전 총리의 딸 예리씨 등 유가족과 자유한국당 정진석·정우택 국회의원, 심대평 전 국민중심당 대표, 강창희 전 국회의장, 변웅전 전 자민련 부총재, 이용우 부여군수, 박정현 부여군수 당선인, 이경영 군 의회 의장 등 주민 500여 명이 참석해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비석에는 박영옥 여사와 함께 묻히겠다며 김 전 총리가 생전에 직접 지은 ‘내조의 덕을 베풀어 준 영원한 반쪽과 함께 이곳에 누웠노라’라는 글귀가 새겨졌다.

앞서 고 김 전 총리는 이날 오전 7시 서울 아산병원에서 영결식을 갖고 청구동 자택에서 노제를 지낸 후 모교인 공주고와 부여초를 거쳐 박영옥 여사 곁에서 안식에 들어갔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