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기상∙재해
세종화재건물 소화기 344대 부족...법 개정해야
홍철호 의원

세종시 주상복합 신축공사장 화재사고 건물들에 임시소방시설인 소화기가 법정 기준의 5.5%에 불과한 20대만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자유한국당 홍철호 국회의원(김포시을)에 따르면 공사 중인 해당 건물들(지하 2층 및 지상 24층, 7개동)에는 법정 기준에 따라 층마다 2대 이상의 소화기를 배치해야 한다.

이에 최소 364대의 소화기를 설치했어야 하지만, 조사결과 344대가 부족한 20대의 소화기만 배치됐다.

소화기를 제외한 나머지 임시소방시설도 태부족인 것은 마찬가지였다.

화재건물은 연면적 7만 1100㎡의 아파트 7개동 규모지만, 간이소화장치와 비상경보장치는 단 1대에 불과했다.

즉 1개동에서 간이소화장치 등을 쓰면 나머지 6개동의 공사 중에는 해당 장치를 활용하지 못하는 것이다.

또한 전체 건물에 간이피난유도선이 별도로 존재하지 않아 기본 유도등이 그 역할과 기능을 대체하고 있었던 것도 확인됐다.

홍 의원은“현행 소방 법령 및 행정규칙에 따르면 임시소방시설 중 소화기에만 구체적인 설치기준이 규정돼있다”면서 “이에 공사 중인 건물의 효과적인 화재 진압과 대응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임시소방시설을 다양화하고 구체적인 설치기준을 마련하는 동시에 안전규정을 더욱 강화할 수 있도록, 소방시설설치유지법 개정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