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인천 특사경, 폐수무단방류 폐수처리업체 대표 구속
독성폐수를 무단으로 방류한 업체를 점검하는 인천 특사경

인천시 특별사법경찰과는 27일 독성폐수를 무단으로 방류한 서구 소재 폐수수탁처리업체 대표 A(69세)씨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특사경에 따르면 A씨는 디클로로메탄, 1,4-다이옥산 등 특정 수질유해물질이 법정기준치를 수십배에서 수천배 초과한 폐수를 방류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약 1만 4000톤의 수질유해물질을 방류해 21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겼다.

수사결과 A씨는 2017년 11월부터 냉각수, 스팀응축수를 우수맨홀로 배출할 수 있도록 배관을 설치해 평소에는 오염되지 않은 물을 방류하고 있는 것처럼 위장했다.

또한 단속을 피할 목적으로 냉각수배관, 스팀응축수배관과 폐수처리시설 배관을 교묘하게 연결해 무단방류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사경은 “독성폐수를 배출하는 행위는 해양 생태계에 악영향을 줄 뿐만 아니라, 하수처리장의 수명을 단축시킨다”면서 “불법행위가 근절될 수 있도록 환경범죄 수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이호 기자  chrislon@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이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