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국제사회
“일본은 군함도 역사외곡 더 이상 하지 말아야”
권칠승 의원

“일본 정부는 군함도의 역사를 더 이상 왜곡하지 말아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원내부대표는 28일 긴급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정부는 '군함도'(하시마) 등 근대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에 따른 후속조치 약속을 성실하고 조속하게 이행해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유네스코는 27일 바레인에서 열린 회의에서 군함도 세계유산 등재에 따른 일본의 후속 조치 이행을 촉구하는 결정문을 전체 동의로 채택했다.

권 부대표는 “역사에 대한 일본의 이중적 태도로 인해 우리 국민들의 인내는 이미 한계에 도달했다” 면서 “군함도에 새로 설치된 안내판에도 '강제징용'이란 표현은 빠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약속했던 강제노역을 알리는 정보센터는 군함도가 위치한 나가사키가 아니라 도쿄에 연구소 형태로 설치하겠다는 등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어기고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권 부대표는 “이는 과거사 문제를 회피하고, 한·일 관계를 악화시키는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다”며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은 특정국가가 분담금을 사유로 정치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대상이 돼서는 결코 안 될 일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오늘도 일본의 진심어린 사과와 역사적 책임을 외치고 있다”면서 “일본이 이렇게 약속을 뒤집으면서 한국을 향해 위안부 문제 합의를 지키라고 할 자격이 있는지부터 반성해야한다”고 덧붙였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