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안보
용산 주한미군기지 평택이전 환영...‘일본군 주둔 114년 만’
용산 주한미군 사령부

더불어민주당이 “용산에 있던 주한미군사령부가 평택으로 이전해 오늘(29일) 용산기지가 국민의 품으로 돌아왔다”며 이를 환영했다.

더불어민주당 현근택 상근부대변인은 29일 논평을 통해 “1904년, 러일전쟁이 발생하자 일본이 군대를 주둔시키기 시작한지 114년 만에 용산기지가 온전하게 국민의 품으로 돌아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1945년, 미군이 일본군 무장해제를 위해 용산에 주둔한지 73년만의 일이다.

현 부대변인은 “주한미군사령부가 평택으로 이전해 전국에 흩어져있던 미군 기지를 통폐합하고 인근에 있는 오산 공군기지와 함께 시너지 효과가 날 것”이라면서 “주한미군 주둔비용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한미동맹의 상징적인 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당시 용산기지를 뉴욕 센트럴파크와 같은 생태자연공원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면서 “100년 만에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 용산기지가 국민의 사랑을 받는 공원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은 “주한미군의 평택시대 개막으로 더욱 굳건한 한미동맹 새 시대를 만들어가기 바란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권성주 대변인도 같은 날 논평을 통해 “주한미군이 용산에 주둔한지 73년 만에 청사를 옮기고 평택시대를 맞이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권 대변인은 “숫자에 묻어나듯 주한미군의 역사는 필연적으로 해방 후 대한민국의 역사다”면서 “혈맹이라는 표현과 함께해온 역사가 말하듯 한미 동맹은 군사위협의 강약이나 비용의 문제로만 평가되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연합훈련 축소와 미군 철수 등, 한미동맹에 관련한 무수한 시나리오와 그에 따른 논쟁이 양산되고 있다”면서 “새로이 시작되는 평택 시대를 맞아 흔들림 없는 굳건한 동맹의 모습을 보여주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